이재명 "긴급동원명령 착수…전시 준하는 상황"
이재명 "긴급동원명령 착수…전시 준하는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부족한 치료 병상 확보를 위해 병상과 생활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병실과 생활치료센터 확보가 환자 발생속도를 따라가지 못한 데 따른 조치다. 경기도는 감염병예방법 관련 규정에 의거, 먼저 경기대 기숙사를 긴급동원하는 행정명령을 통해 공공의료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복안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재 코로나 확산세가 전시상황에 준하는 엄정대처를 요하고 있으므로, 부득이 관련 법령에 따라 병상과 생활치료시설에 대한 긴급동원조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근거해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의료기관 병상, 연수원 숙박시설 등을 동원할 수 있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이날 0시 기준 경기도가 확보한 병상은 712개로 이 가운데 645개 병상이 사용 중으로 가용병상은 67개에 불과하다.

이 지사는 “첫 사례로 경기도내 모 대학교 기숙사를 긴급동원키로 했다. 해당 기숙사의 생활치료시설 전환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곧바로 긴급동원명령이 발동된다”며 “대학 측과 학생ㆍ학부모 여러분께서 사태의 심각성과 행정명령의 부득이함을 충분히 이해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해당 대학은 수원에 있는 경기대학교로, 도는 이날 이 대학에 ‘생활치료센터 지정 알림 및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 도는 기숙사 1천실(2인 1실) 중 500실(1천 병상)을 먼저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고 상황에 따라 이용 규모를 늘릴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경기대는 휴일이라서 수용여부에 대해 논의된 바 없으며 내일(14일) 논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경기도가 운영하는 시설 외에도 시ㆍ군 자체적으로 생활치료센터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모텔, 리조트, 폐업 요양병원, 미 개원 의료기관 등을 활용한 방침이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경기도만이라도 선제적으로 거리두기를 3단계로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더 큰 고통을 막기 위해 작은 고통을 감내해야 하듯, 전면봉쇄 상황으로 가지 않기 위해 거리두기 3단계 강화가 불가피하여 중앙정부에 3단계 조기격상을 건의했다”면서 “단일생활권인 수도권의 특성 때문에 서울, 인천과 공동행동도 중요한데 여의치 않으면 경기도 자체적으로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도민의 생명ㆍ안전을 지키는데 주저함이나 이해타산이 있을 수 없다. 절대 코로나19 앞에 도민의 안전이 방치되는 상황이 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정부와 경기도를 믿고 방역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앞장서달라 반드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