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경기도 3단계 격상 ‘유보’…“서울, 인천 빠지면 풍선효과 올 수도”
[속보]이재명, 경기도 3단계 격상 ‘유보’…“서울, 인천 빠지면 풍선효과 올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전환 예정인 수원시 영통구 경기대학교 기숙사인 경기드림타워를 방문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윤원규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만이라도 시행하려 한 ‘선제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유보하겠다고 밝혔다.

수도권 3개 지역(경기도ㆍ인천시ㆍ서울시)이 단일생활권으로 묶인 상황에서 경기도의 독자적 3단계 격상이 방역 효과 없이 경제적 피해만 키울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수원 경기대(드림타워)에서 진행된 생활치료센터 전환 기숙사 현장방문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오늘 아침 경기도만이라도 독자적으로 3단계 격상에 나설지 전문가 회의를 진행한 결과, 수도권이 완벽한 단일생활권이라 경기도만 거리두기를 강화하면 풍선효과와 함께 경제적 피해를 가중시킬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면서 “이에 경기도는 3단계 격상과 관련해 정부 방침을 존중, 시간을 두고 조금 더 지켜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지사는 기존 거리두기 3단계 조치(10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보다 더 강력한 5인 이상 모임 금지가 필요하다고 보고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에게 건의한 상태다. 그러나 중앙정부에서는 ‘최후의 보루’인 3단계 격상은 사회적 공감대가 필요한 만큼 조금 더 지켜보자는 방침이며, 서울시와 인천시도 이 같은 정부 방침을 따른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