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유행' 하루 1천200명 예측…이재명 “경기도 3단계 유보”
'코로나 대유행' 하루 1천200명 예측…이재명 “경기도 3단계 유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1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 하루 최대 1천200명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기준 감염 재생산지수(1.28)를 토대로 환자 수를 추계해본 결과 하루평균 950명에서 1천200명 사이의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지금은 본격적인 대유행 단계에 진입한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그 어느 때보다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사람 간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장소를 불문하고 실내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만이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려던 계획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수원 경기대학교 기숙사(경기드림타워)를 방문해 “경기도 방역대책회의에서 단일생활권인 수도권에서 경기도만 단계를 올리면 풍선효과로 인한 경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며 “경기도는 (3단계 격상에 신중을 기하는) 정부 방침을 존중해 시간을 두고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15일 ‘K방역 긴급 당ㆍ정ㆍ광역단체 점검회의’에 참가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3단계 조기 격상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