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양주시의회, 日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면철회 촉구 결의안
[양주시] 양주시의회, 日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면철회 촉구 결의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오염은 국경 없는 전 인류의 재난”

양주시의회는 11월13일 제323회 임시회 7차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계획 전면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일본 정부는 추진 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전면 철회하고 인접 국가를 포함한 국제사회에 오염수 처리방안에 대해 동의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지난 2011년 3월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서 수소폭발과 방사능 유출사고가 일어나 제1원전에서는 지금도 하루 평균 160~170t의 방사성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발생한 오염수 총 123만t을 후쿠시마 원전 탱크에 보관하고 있으나 2022년 10월이면 한계에 도달함에 따라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 계획은 일본 내에서도 큰 반대에 부딪쳐 후쿠시마현 내 20개 기초의회 중 절반이 넘는 13곳이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에 양주시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해양오염은 국경 없이 전 인류에게 영향을 미치는 재난으로 미래세대에게 치명적인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23만 양주시민과 함께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

양주시의회는 채택한 건의안을 청와대와 국회를 비롯한 국무총리실, 외교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원자력 안전위원회에 보낼 예정이다.

글_이종현기자 사진_양주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