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8년 이전 승인 아파트 ‘라돈’ 측정…15% 기준치 초과
경기도, 2018년 이전 승인 아파트 ‘라돈’ 측정…15% 기준치 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라돈측정사진.경기도 제공

경기지역 아파트 95세대를 조사한 결과 약 15%에 달하는 14세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됐다.

24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월6일부터 12월11일까지 2018년 이전 사업계획이 승인된 아파트 95세대를 무작위로 골라 라돈 농도를 측정한 결과, 신축 아파트 권고 기준(공기 1㎥ 당 148Bq)을 초과한 곳이 모두 14세대(5세대-201Bq 이상ㆍ9세대 149~200Bq)였다. 기준치 이하인 91~148Bq 이하는 33세대, 90Bq 이하는 48세대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라돈의 주요 발생 원인이 주택건축 또는 리모델링에 사용되는 천연석 기반 건축자재나 마감재인 점을 감안할 때 주기적인 환기가 실내 라돈 농도를 낮출 수 있다”며 “창문을 이용한 자연환기로 10분씩 하루 세 번, 맞통풍을 이용해 외부로 배출시키거나, 환기 장치 설치 또는 외부공기유입장치를 활용해 환기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라돈’에 대한 도민 불안 심리를 해소하고자 측정의무가 없는 기존 공동주택의 라돈 농도를 측정하고 실내환경 관리 방법을 홍보하고 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