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전 국회의원, 체육회장 출마 선언…‘선거판 요동’
이종걸 전 국회의원, 체육회장 출마 선언…‘선거판 요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성 지지 받은 장영달 불출마 선언 후 이종걸 지지 의사
이종걸 전 국회의원
이종걸 전 국회의원

5선 국회의원 출신의 이종걸(63)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이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나서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

이 전 의원은 27일 출마선언문을 통해 “한국 체육의 미래를 위해 개혁을 맡아야 할 대한체육회가 스포츠 권력 행사에만 관심이 있을 뿐 스포츠 비리 사건이 발생해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체육계의 극심한 적폐를 잘 알고 있기에 망설이지 않고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의원은 “스포츠 민주주의를 통해 구태에 안주하는 적폐들과 싸워 체육계를 확실히 개혁하고 체육인이 주체가 되는 체육회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인권변호사와 5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대한농구협회장을 역임했다.

한편 3일 전 문대성 전 IOC 의원의 지지를 받았던 장영달 우석대 명예총장은 이날 이종걸 전 의원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불출마 선언을 했다.

28일부터 이틀간 후보등록을 하는 대한체육회장 선거는 이기흥 현 회장의 재출마에 맞서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과 강신욱 단국대 교수, 윤강로 국제스포츠연구원장, 출마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이에리사 전 태릉선수촌장과의 후보 단일화가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