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 흔들려선 안돼"
이재명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 흔들려선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정부패와 불의를 도려내는 데 쓰여야 할 (검찰의) 칼이 인권과 민주 질서를 파괴하는 흉기가 됐다”며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재명 지사는 28일 페이스북에서 “검찰은 간첩단이나 반국가단체 조작을 통한 사법살인, 공익의무를 위반한 유리한 증거은폐, 고문이나 증거조작을 통한 범죄조작, 정실에 기초한 범죄은폐, 선택적 수사와 기소 등 주어진 권한을 공익과 진실, 인권과 민주주의가 아니라 사익과 정략, 조직이익을 위해 남용해 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윤석열 총장 징계 문제는 이제 사법부의 심판대상이고, 이제부터는 법원의 시간”이라며 “그런데도 기소권과 수사권 분리를 포함한 검찰개혁이라는 도도한 시대적 과제는 결코 중단되어서도 흔들려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사익이나 조직이 아닌 오로지 국가와 국민에게 충성하는 진정한 국민검찰로 거듭나게 하려는 검찰개혁을 강력히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