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ㆍ인천ㆍ서울-유엔환경계획, 대기질 개선 공동평가 협정
경기ㆍ인천ㆍ서울-유엔환경계획, 대기질 개선 공동평가 협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ㆍ인천시ㆍ서울시와 유엔환경계획(UNEP)은 ‘UNEP-수도권 대기질 개선 공동평가’ 업무협정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 서면으로 체결된 이번 협정은 수도권 3개 광역단체와 UNEP가 국내외 연구기관과 함께 2005년부터 2019년까지 수도권의 대기질 개선 노력과 성과를 객관적으로 평가해 보고서로 발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동평가는 2021년부터 2년간 진행되며 평가서에는 대기오염 현황과 대기질 개선을 위한 추진 정책 및 진행과정, 정책의 효과 등의 내용이 수록된다. 최종 국제 평가보고서는 2023년 제6차 유엔환경총회 기간에 발표된다. 또 UNEP 주관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회담 등 중요 국제행사에서도 소개될 예정이다.

경기ㆍ서울ㆍ인천과 UNEP는 이를 통해 수도권의 미세먼지 대응 경험과 전문성을 국제적 모범사례로 제시하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노력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에 소요되는 예상 비용은 총 9억6천만원이며 3개 광역단체가 나눠 분담한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수도권의 대기질 개선은 환경보호와 경제 성장 간 균형을 찾는 타 도시와 국가에서 벤치마킹을 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경기ㆍ서울ㆍ인천은 앞으로도 수도권의 대기질 개선을 위해 협력을 유지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제적 모범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 우리나라의 선진 대기오염 개선 기술과 정보를 전 세계에 공유하는 창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