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경찰청,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3부 체제 재편
인천지방경찰청,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3부 체제 재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경급 수장인 광역수사대 설치

인천지방경찰청이 내년 1월 1일 도입하는 자치경찰제로 조직 변화를 맞는다.

29일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부터 자치경찰제가 도입됨에 따라 국가수사본부를 신설하는 등의 조직 개편이 이뤄진다.

이미 3부 체제인 인천경찰청은 기존의 체제를 재편하는 수준으로 조직이 변화한다. 크게 국가, 수사, 자치 사무로 구분한 3부 체제다.

인천경찰청장 산하에 공공안전부, 수사부, 자치경찰부로 나뉘며 수사를 총괄하는 수사부장을 보좌하기 위해 수사심사담당관을 신설한다. 수사심사담당관은 사건 종결에 대한 적정성 여부와 추가 수사의 필요성, 체포·구속영장 신청의 적절성 등을 평가하는 업무를 맡는다.

이와 함께 검찰이 담당하던 사기·횡령 등의 중요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광역수사대를 설치한다. 광역수사대장은 총경이 맡을 예정이며, 현재 양동재 미추홀경찰서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다.

국가수사본부의 설치와 자치경찰제 도입 등으로 전체적인 조직 개편도 이뤄진다.

현재 경찰청은 국가수사본부장을 맡을 치안정감 1명, 치안감 3명, 경무관 12명, 총경 24명, 경정 91명, 경감 39명, 경위 이하 349명, 일반직 18명 등 총 537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경무관 및 총경 인사에서 꾸준히 홀대받아온 인천으로서는 2호 경무관 탄생 및 4명 이상의 총경 탄생의 기회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