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한 달도 안 된 도화역금강펜테리움센트럴파크, 천장 뜯었더니 쓰레기 그대로
입주 한 달도 안 된 도화역금강펜테리움센트럴파크, 천장 뜯었더니 쓰레기 그대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주택이 인천 미추홀구의 도화역금강펜테리움센트럴파크 건물 천장에 건설 폐기물과 쓰레기를 방치한채 준공검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미추홀구 등에 따르면 ㈜금강주택이 시공한 지하 2층, 지상 29층 5개동 479가구의 도화역금강펜테리움센트럴파크는 지난달 27일 준공검사를 받고, 이달 초부터 입주가 진행 중이다.

입주자 A씨는 최근 거실의 고장난 시스템 에어컨을 수리하기 위해 천장 환풍구를 열자 타공 후 남은 스티로폼 등 건설폐기물과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가 잔뜩 쌓여있었다. A씨가 추가로 확인한 작은방, 옷방 등 3개 환풍구 안에서도 쓰레기가 쏟아져나왔다.

14개의 환풍구 중 3개의 환풍구만 열어본 것인데 모든 곳에서 쓰레기가 나온 것이다.

A씨는 “쓰레기를 발견한 후 입주도 못하고 발만 구르고 있다”며 “건설사 측에 항의했지만,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 없이 입주 일정을 맞추라는 말만 돌아왔다”고 했다.

그는 이어 “다른 집 천장에서도 쓰레기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라며 “쓰레기에서 유해물질이 나오거나 전선과 만나 불이날 수도 있는 만큼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영석 인하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도 “천장에는 등기구(전등)와 전선 등이 있어 누수라도 생기면 (화재 등의)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했다.

인허가청인 미추홀구 관계자는 “일단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금강주택에 관련 공문은 보낸 상황”이라며 “전수조사를 통해 다른 곳에서도 같은 문제점이 드러나면 관계 법령에 따라 과태료 처분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금강주택 관계자는 “일부 작업자가 공사를 마치고 쓰레기를 치우지 않은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일단 30일부터 비어있는 세대를 전수조사하고, 순차적으로 입주세대를 방문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웃자 2020-12-30 22:40:16
우리 아파트도 천장 뒤집어 봐야겠네...헐
그나저나

댓글 부대 날리치네.
지역신문 뜨자마자 부리나케 가입해서
3군 불량 건설사 옹호하고 나서는
꼬락서니가..쯧쯧쯧
기달렸다는듯이 좋아요 갯수는 너무 튀남 ㅋㅋ
안좋아요 숫자 부탁합니다.
댓글 부대님들 . 더 튀나게.ㅎㅎ
쓰레기가 적네.별거아니네.조작이네...
충성심과 이해심이 충만한걸 보니,
쓰레기 아파트만 살아봄?ㅋㅋㅋ

아~건설사의 생각을 쓴건가?

경기일보 기사들 중 댓글 달린게
여기만 보이는건 ? ㅋㅋ 개그맨들~

엘린 2020-12-30 10:43:08
내가 살던 호x도 그렇고 대x도 그렇고 쓰레기를 아예 미장해서 벽면 안에 매립 하는 곳도 있었다 그런 심한 곳이나 취재를 해야지 저건 별 것도 아니구만 저 집은 쓰레기 꺼내면 그만 아님?? 별 걸 가지고 기사화 하네 쓸 기사도 없나 ㅋㅋㅋ 아파트 첨 살아봄??

엄호경 2020-12-29 23:32:27
몇세대 안 나오면 어떻게 할려고 이런글 자극적인 글 쓰나요
예를들어 500세대에서 3세대가 그랬다면 기삿거리가 되나요
서대다 확인된후 기사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