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산책] 정찬민 “민간·가정 어린이집도 재난지원금 ”
[정가산책] 정찬민 “민간·가정 어린이집도 재난지원금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정찬민 국회의원
국민의힘 정찬민 국회의원

국민의힘 정찬민 의원(용인갑)은 30일 “국회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민간·가정 어린이집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 지역 어린이집의 정원 대비 등록비율(정원충족률)이 민간어린이집 74.5%, 가정어린이집 75.7%로 전년 대비 1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등록 영유아 수가 감소하면서 누리과정비, 보육료, 기관보육료 등의 국가지원금도 줄어들었고, 등원하는 영유아가 내는 필요경비(추가교육비)도 작년 대비 1/10 수준으로 줄면서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전체 수입은 급감했다.

반면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임대료와 인건비, 방역비용은 오히려 증가해 폐원을 고민하는 어린이집이 늘어나고 있다. 용인시의 경우, 올해만 75개 민간·가정 어린이집이 폐원을 신청했다. 내년부터 누리과정비(3~5세)가 24만→26만원으로 늘어나고, 보육료(0~2세)가 3%, 기관보육료가 5.5% 인상되지만, 영유아의 등원비율이 예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하고 가정보육으로의 전환이 더 늘어난다면, 민간·가정 어린이집 집단폐원은 막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민간·가정 어린이집 50% 이상이 폐원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면서 “누리과정비, 보육료 등 간접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인건비와 운영비를 직접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