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남양주 산불 잇따라…인명피해 없어
광주·남양주 산불 잇따라…인명피해 없어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1. 01. 03   오전 12 : 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오후 5시54분께 광주시 남종면의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날이 어두워 산불 진화 헬기를 투입하지 못한 상태에서 소방관과 공무원, 주민 등 78명을 동원, 이날 오후 7시10분께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이 불로 700㎡의 산림이 소실됐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산림당국은 야산과 인접한 컨테이너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앞서 이날 낮 12시34분께 남양주시 수동면 송라산 7부 능선에서도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공무원, 진화대원 등 45명이 진화에 나서서 3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인명피해는 없었고, 산림 300㎡가 탔다.

산림당국은 등산객에 의한 실화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한상훈ㆍ하지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