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공설장사시설 건립] 아름다운 이별을 위한 준비
[양평 공설장사시설 건립] 아름다운 이별을 위한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장 못구해, 4~5일장 다반사

양평군은 화장로 5기를 갖춘 공설장사시설을 건립키로 하고 12월15일까지 유치 지역을 공모했다. 몇몇 지역에서 문의가 들어왔지만 수많은 난관에 가로막혀 있는 게 현실이다. 본보는 양평군이 공설장사시설 공모를 결정하기까지의 현안과 계획 등을 살펴봤다.

2005년 52.6%로 매장률 앞질러 … 2035년엔 92%… 年 2천건↑ 예측
국내 화장률은 30년 전 20%에서 지난 2005년 52.6%로 처음으로 화장률이 매장률을 앞지른 후 급증, 올해는 80% 이상 수준에 도달했다.
양평도 예외가 아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연간 1천114건의 장례 중 951건이 화장을 선택, 화장률이 85.4%에 이른다. 오는 2035년에는 92%에 이르고, 연간 2천건 이상의 화장수요가 발생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양평에서 장례를 치르는 유족은 화장장 예약이라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없다. 성남이나 용인 등 인근 화장장을 예약한 유족은 그나마 운이 좋은 편이다. 현재 양평 사망자의 절반가량은 춘천, 인제, 강릉 등까지 원정 화장을 하고 있다. 제때 화장장을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4일장이나 5일장을 치르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해당 지역 주민보다 최대 20배 높은 화장비용도 부담해야 한다. 성남시의 경우 화장장 이용료가 지역주민은 5만원이지만 외지인은 100만원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유족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양평군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꼭 필요한 시설로 지역 주민의 38.6%가 공설장사시설을 꼽았다.
그러나 우리 마을 내 장사시설 설치에 대해 흔쾌히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건 또 다른 문제다.
양평군은 이에 공설장사시설 규모와 설치 내용 등을 미리 밝히고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을 공개 모집하는 정공법을 택했다.

양평군은 지난 5월 공설장사시설 건립 촉진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지난 7월일 공설장사시설 건립추진위를 꾸렸다. 이어 12월15일까지 공설장사시설 후보지 공개모집을 했다.
지역주민의 60% 동의를 받아 공설장사시설 유치신청서를 내면 서류심사와 현지조사, 타당성용역 등을 실시한 후 건립추진위 심의를 거쳐 내년 3월 후보지가 선정된다.
양평군은 공설장사시설을 설치하는 마을 주민들에 대한 지원책도 제시했다.
재정지원금 60억원을 마을발전기금으로 지원하고 공설장사시설 부대시설(식당, 매점, 장례용품 판매점, 카페) 운영권과 시설운영에 필요한 기간제근로자 우선 채용 등도 내놓았다. 유치 지역 해당 읍·면 주민 화장수수료 면제 등과 양평군 공설장사시설 건립추진위 결의에 따라 추가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규정도 마련했다.
양평군 관계자는 “서울시가 장지동 서울추모공원을 건립하는데 7년 동안의 법정 분쟁과 430차례의 지역주민들과의 대화를 거쳐 14년만에 건립할 수 있었던 사례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글_장세원기자 사진_양평군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