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빙상장 운영 중단 철회 호소 국민청원 등장
코로나19 관련 빙상장 운영 중단 철회 호소 국민청원 등장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1. 04   오후 6 : 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빙상 선수들의 진로 위한 대책 마련 절실”…대회할 수 있도록 고려를
4일 빙상장 잠정 중단 철회를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랐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경기도내 동계종목 꿈나무들이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훈련을 못해 애태우는(경기일보 2020년 12월 25일자) 가운데 빙상인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빙상장을 즉시 개방해줄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일 등장했다.

경기도 빙상으로 글을 작성한 청원인은 “정부가 지난달 6일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021년 1월 17일까지 유지되면서 빙상장은 계속 실내 집합금지 명령에 의해 문이 굳게 닫힌 상태”라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을 공감하지만, 체육시설이라는 단정적인 행정명령에 의해 빙상장 뿐만 아니라 부대시설조차 폐쇄 및 잠정중단하는 행정 명령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이 청원인은 “이로 인해 빙상(스피드ㆍ쇼트트랙ㆍ피겨ㆍ아이스하키)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그리고 빙상을 사랑하는 50만명은 이 같은 행정명령이 잘못돼 철회 요청을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코로나19로 어쩔 수 없다고 무조건 강요하지 말고, 현재 상황에 맞게 현실성 있고 명분있게 빙상을 사랑하는 우리들을 설득시켜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50만 빙상인의 울부짖음은 딱 2가지다. 첫째는 빙상장 시설이용 잠정 중단 철회와 2020-2021시즌 전국 시ㆍ도 빙상 종목 경기 재개다. 10여년 이상 대학과 진로를 위해 빙상선수로서 한 곳만 바라보며 땀을 흘린 다음 세대를 위한 경기진행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또한 이 청원인은 “행정적 명령을 내릴 때 빙상종목의 특성을 정확히 고려해서 선별 행정명령을 내리길 바란다. 특히 실내체육시설은 종목에 따라 차별성, 전문성, 특이성이 분명하고 정확하게 구분돼 있다. 실내체육 종목의 차별화된, 경기진행 특이성, 시설규모, 형평성을 고려한 뒤 빙상을 사랑하는 50만 빙상인의 울부짖음을 듣고 성실한 답변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