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정체 야기’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14㎞ 짧아진다
‘교통 정체 야기’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14㎞ 짧아진다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05   오후 8 : 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뒤 교통 정체를 야기했던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구간이 대폭 줄어든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국가경찰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 구간을 기존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41.4㎞)에서 ‘신갈분기점-호법분기점’(26.9㎞)으로 단축하는 내용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 고시안을 의결했다.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는 2017년 8월부터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 구간에서 시행됐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고려해 정해진 구간이다.

그러나 올림픽이 폐막한 뒤 일반 차로의 정체가 심해지고 대중교통 활성화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버스전용차로 구간을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앞서 경찰청은 지난해 9월 ‘신갈분기점-덕평나들목’(21.1㎞)으로 축소하는 개선안을 마련해 행정예고한 바 있다. 행정예고 기간에 나온 이해단체와 일반 국민의 의견을 반영해 기존 안보다는 구간을 다소 늘리는 것으로 확정했다. 경찰은 한 달 뒤부터 새로운 버스전용차로 구간을 시행하기로 했다.

김해령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