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경기도 전역 한파경보…수원 등 14개 지역 대설주의보
[날씨] 경기도 전역 한파경보…수원 등 14개 지역 대설주의보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1. 06   오후 6 : 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오전 8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제주시 연삼로에 폭설이 쏟아져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연합
대설주의보. 연합뉴스

경기도 전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되면서 매우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6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경기도 일부 지역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한파경보로 격상되면서 경기도 전역에 한파경보가 내려졌다. 또 수원과 화성, 용인 등 14개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된다.

7일부터는 더욱 강하고 차가운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1~5도 더 떨어지겠고, 낮 최고기온은 5~10도 이상 떨어져 영하 10도 안팎을 보이겠다. 또 강풍으로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7시께 수도권 서해안지역부터 눈이 시작되겠다. 이후 경기지역으로 확대되면서 7일 새벽까지 경기남부권에 많은 눈이 이어지겠고 나머지 지역은 자정 전후로 그칠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1~5㎝, 예상 강수량은 5㎜ 안팎이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지속되는 강추위로 야외업무 종사자ㆍ노약자 등은 한랭질환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출퇴근길에 눈으로 인해 교통 혼잡이 예상되니 안전운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