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산책] 김성원 “대북정책 비핵화 방향으로 가야”
[정가산책] 김성원 “대북정책 비핵화 방향으로 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김성원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성원 국회의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김성원 의원(재선, 동두천·연천)은 11일 “대한민국의 대북 정책은 현실을 직시하고 비핵화를 전진시키는 방향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밝혔다.

접경지역 출신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한은 신년사에서 핵잠수함을 건조하겠다고 발표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은 더 명중률을 높이겠다고 이야기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특히 “남북관계를 지난 판문점 회담 이전 수준으로 돌린다고 발표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대북 정책은 결국 원점 회귀를 입증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코로나19 이후 사회ㆍ경제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오늘부터 소상공 자영업 대상 3차 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된다”며 “코로나19이 이후 사회·경제변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더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게 대체적인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로 인한 대내외 환경변화에 원활히 적응할 수 있는 경제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국민의힘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