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13세 미만 아동학대 범죄, 시ㆍ도경찰청 특별수사대에서 담당”
김창룡 경찰청장 “13세 미만 아동학대 범죄, 시ㆍ도경찰청 특별수사대에서 담당”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1. 11   오후 6 : 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은 11일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13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아동학대 범죄는 시ㆍ도경찰청 특별수사대에서 담당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경찰청에 학대예방계를 설치하고, 여성범죄를 전담하는 시ㆍ도경찰청 특별수사대의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조직 개편 등을 협의 중”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특별수사대 조직이 확대되면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 수사팀을 별도로 두고 아동학대 전담팀이 새로 생길 예정이다. 또 경찰청 차장과 현재 직무대리 중인 국사수사본부장을 공동위원원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팀이 구성될 방침이다.

아울러 경찰은 정인이 사건 처리 과정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한 학대예방경찰관(APO) 제도에 대한 내실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그간 APO는 ‘업무 피로도가 높고 비난당할 일이 많은 보직’이라는 인식이 강해 경찰 내부에서 기피 보직으로 꼽혔다. 이 때문에 주로 순경~경사 등 막내급이 보직을 맡는 등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현재 특진을 포함해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도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아동ㆍ청소년 관련 학위나 자격증을 갖춘 경찰관이 APO로 뽑힐 전망이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