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직자 1만2천명 코로나 전수검사…무증상 감염 차단
경기도 공직자 1만2천명 코로나 전수검사…무증상 감염 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경기도가 13~19일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 1만2천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서다.

검사대상은 도와 도 산하 공공기관 일반직, 공무직 등 모든 직종 근무자로, 대민 접촉 비중이 높은 직원부터 실시할 예정이며 검사기간과 검사시간을 분산해 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본청과 북부청, 인재개발원 등 3곳에 검사소를 설치해 정확도가 가장 높은 검사방식인 비인두도말 PCR검사를 진행한다.

확진자 판정 시에는 보건소에 통지하고 완치 시까지 격리 치료한다. 밀접 접촉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확진자 및 접촉자가 발생한 부서 사무실은 일시폐쇄하고 소독을 실시해 확산가능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공기관에서의 집단감염은 행정 공백으로 인한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대민업무로 인해 지역사회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경기도 직원들이 업무에 전념하고 도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이번 선제적 검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