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 아동에 꿈 전하는 '구리시 드림스타트' 100호 탄생
취약 아동에 꿈 전하는 '구리시 드림스타트' 100호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드림스타트,‘희망을 나누는 기관’ 현판 전달식

구리시 관내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에 꿈을 전하는 구리시 드림스타트 100호가 탄생했다.

시는 시청사 내 3층 민원상담실에서 안승남 시장, 다비치안경 박성동 대표와 김운선 대표 등 관계자 5명이 참여한 가운데 다비치안경 구리점과 구리교문점 등 두 곳에 각각 드림스타트 ‘희망을 나누는 기관’ 99호와 100호 지정서 및 현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안경점은 지난해 12월부터 매월 지점별로 각각 취약계층 아동 2명에 안경을 지원하고 또 관내 지역아동센터 이용 취약계층 청소년 3명에게 안경을 지속적으로 후원하는 등 성장기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들의 시력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박성동 대표는 “그간 구리시종합사회복지관에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해 시력 검사 및 안경 지원 등 후원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작년에는 코로나19로 봉사할 수 있는 여건이 어려워 추진을 못해 매우 유감스러웠다”며 “이 사업에 다시 참여, 아이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게 되어 매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안승남 구리시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겨운 상황 속에서 이렇게 우리 아동들을 위해 후원의 손길을 선뜻 먼저 내밀어 주어 너무 감사하다”며 “앞으로 후원자 분들의 마음들을 모아 우리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 드림스타트는 취약계층 아동이 공평한 양육여건과 출발기회를 보장받으며,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09년 ‘희망을 나누는 기관’ 1호점 지정 시작으로 관내 식당 및 학원 등 민간 자원과 후원 연계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올해 다비치 안경(구리점, 구리교문점)이 드림스타트 ‘희망을 나누는 기관’으로 추가 지정돼 구리시 드림스타트는 관내 후원기관 100호를 달성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