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ㆍ고양ㆍ용인ㆍ창원, 특례시 출범 향한 ‘항해’ 시작
수원ㆍ고양ㆍ용인ㆍ창원, 특례시 출범 향한 ‘항해’ 시작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1. 13   오후 7 : 1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9일 오후 수원시청 외벽에 ‘특례시’ 확정을 알리는 현수막이 설치되고 있다. 이 법안 통과로 수원ㆍ용인ㆍ고양시 등 전국의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 명칭이 부여된다. 조주현기자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9일 오후 수원시청 외벽에 ‘특례시’ 확정을 알리는 현수막이 설치되고 있다. 이 법안 통과로 수원ㆍ용인ㆍ고양시 등 전국의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 명칭이 부여된다. 조주현기자

특례시 출범을 정확히 1년 앞두고 수원ㆍ고양ㆍ용인ㆍ창원 등 4개 시가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했다.

수원시는 13일 오전 수원전통문화관 제공헌에서 4개 특례시의회 의장협의회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특례시의회만의 조직 모형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의회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4개 시의회가 모인 의장협의회는 실무 TF팀을 구성하고 특례시의회 권한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말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 명칭을 부여하는 내용이 담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지난 12일 공포됨에 따라 수원ㆍ고양ㆍ용인ㆍ창원 등 4개 시는 2022년 1월13일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있다.

이들 4개 특례시는 담당자 20명으로 구성된 공동 TF를 운영, 특례 권한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찾겠다는 구상을 그리고 있다. 각 시장들이 회원이 되는 행정협의회를 구성해 정부 교섭력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4개 특례시 출범 공동 TF의 첫 정례회의는 19일 수원시청에서 열린다.

이날 수원시도 자체적으로 TF팀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특례시 출범 준비에 착수했다. 수원특례시 출범 TF팀은 권찬호 기획조정실장을 총괄단장으로, 총 15명의 관계 부서 담당자 등이 특례시에 담을 권한과 실현 방안을 찾고자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첫 회의에선 수원특례시 추진 로드맵에 따라 정책 개발, 대외협력, 홍보 등 각 분야별 중점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특례권한 발굴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수원시 관계자는 “125만 특례시에 걸맞은 행정ㆍ재정적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고양ㆍ용인ㆍ창원시와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며 “시민에게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특례시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