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야 간 이견없어, 휴업 손실 보상 서둘러야"
이재명 "여야 간 이견없어, 휴업 손실 보상 서둘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여야와 국민이 동의하는 코로나19 휴업 손실 보상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 따르는 게 순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자의가 아닌 정부 정책에 의해 영업이 중단되었으니 ‘보상’이 맞고, 이와 별개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 악화로 입은 피해는 ‘지원’을 하는 게 맞다”며 “피해가 큰 곳에는 ‘선별지원’을, 모든 국민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는 ‘보편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독일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영업중단 등에 매출액의 75%, 고정비의 90%까지 지원하고 있고, 캐나다는 2주 단위로 약 86만원을 지급하는 등 손실에 대한 직접 보상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이 ‘코로나19 감염병 피해 소상공인 등 구제에 관한 특별법’을 대표발의했고,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도 정부의 집합금지 등으로 입은 자영업자의 손실 보상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발의하는 등 여야 간 이견이 사라졌다”며 “국민들께서도 ‘코로나19 휴업 보상제’에 찬성하고 계시니 신속하게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