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공시 건수 늘어…주가 급변에 자사주 공시 증가
코스피, 공시 건수 늘어…주가 급변에 자사주 공시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6천339건, 전년 대비 6.4% 증가…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 15건
한국거래소. 경기일보 DB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의 공시 건수가 주식 시장의 변동,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거래소는 2020년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의 전체 공시건수가 1만6천339건으로 전년 대비 6.4% 증가했다고 밝혔다. 1사 기준 평균 공시건수는 20.4건으로 전년보다 1.2건 늘었다.

공시는 수시공시(포괄공시 포함), 공정공시, 조회공시 등으로 분류된다. 수시공시는 전년대비 6.1%(767건) 증가했다. 코로나19로 환경이 급변하면서 자금조달·기업구조조정 및 자사주 관련 공시가 늘었다. 기업의 자금조달 및 재무구조와 관련한 증자·감자결정, 주식관련사채 발행결정, 금전대여·선급금 지급결정이 증가했고, 기업의 구조조정 증가에 따른 영업양수도·분할·합병결정도 확대됐다. 또, 국내 주식시장이 급격하게 변동하면서 기업의 자기주식 취득 및 처분 결정(+58.3%,+217건) 역시 증가했다. 투자판단 관련 주요경영사항의 포괄공시는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자율공시는 10.1%(107건) 증가했다. 기업의 적극적 대응으로 풍문·보도에 대한 해명공시 및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 등이 늘었다. 공정공시는 6.3%, 104건 늘었다. IR활동 강화로 잠정실적 공시는 증가했지만, 미래불확실성 증가 등에 따라 실적전망ㆍ예측 공시는 감소했다.

조회공시는 18.8%, 12건 증가했다. 포괄공시 및 해명공시 증가로 풍문·보도관련 조회공시는 감소했으나, 시황변동관련 조회공시 급증했다. 영문공시는 10.5%, 73건 확대됐다. 결산실적 공시, IR개최 안내 등 수시공시, 잠정실적 등 공정공시 전반에서 영문 투자정보제공이 증가했다.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는 15건으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공시불이행은 감소했으나, 공시번복 및 공시변경은 증가했다. 기업의 영업·생산활동, 횡령·배임관련 지정건수는 줄었으나, 증권발행 및 투자활동관련 지정건수는 늘었다.

한편, 코스닥 상장사의 전체 공시건수는 2만3천381건으로 전년 대비 8.8% 증가했다. 1사당 평균 공시건수는 15.9건으로 전년 대비 0.6건 늘었다. 수시·공정·조회·자율공시 모두 전년보다 공시 건수가 증가했다. 수시공시는 코스닥 상장 기업이 늘면서 건수가 늘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진단키트 등 의료기기 수주공시와 경영환경 불확실성 확대로 수주계약 변동공시 증가로 단일판매·공급계약 공시가 전년 대비 46.7% 증가했다.

불성실공시법인 전체 지정 건수는 121건(100사)으로 직전연도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상장법인수가 순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상장법인수 대비로는 소폭 감소한 수치다.

한국거래소는 공시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상장법인 대상 공시교육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