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입장 존중…재난기본소득 시기·대상 조정”
이재명 “당 입장 존중…재난기본소득 시기·대상 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제공


경기도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을 존중해 집행시기와 대상, 수단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기도 관계자는 19일 “어제(18일) 오후 8시께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전화로 당 공식입장을 전달했다”며 “당의 공식입장은 지자체의 자율권을 존중하되, 방역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취약ㆍ피해계층 선별 지원은 방역에 영향을 주지 않는 선에서 지자체별로 판단하되, 보편적 재난지원금의 경우 코로나19 3차 유행이 어느 정도 진정된 이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지자체에 따라 동원할 수 있는 재정 여력에 차이가 있는 만큼 지역별 형평성도 함께 고려돼야 한다는 입장까지 이 지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도는 당의 입장을 존중하기로 하고 방역상황을 감안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집행시기와 지급대상, 지급 수단 등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