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한파 속 빌라 창밖으로 던져져 숨진 신생아 사인은 골절
고양 한파 속 빌라 창밖으로 던져져 숨진 신생아 사인은 골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 속 빌라 창밖으로 던져져 숨진 채 발견된 신생아의 사망 원인이 ‘추락에 의한 골절’인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을 저지른 뒤 긴급체포됐던 20대 친모는 건강상의 문제로 일단 석방됐다.

일산서부경찰서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시신을 부검한 결과 척추 골절과 두개골 골절 등이 사망 원인이라는 내용을 통보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4층 높이에서 떨어졌는데, 성인이 아닌 영아이다 보니 그 충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 내용은 부검의의 1차 소견이므로 정확한 사망원인 파악에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1시께 고양시 일산서구 한 빌라단지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탯줄도 떼지 않은 알몸 상태의 숨진 신생아가 발견됐다.

경찰은 신생아 시신이 발견되자마자 용의자를 추적해 영아살해 혐의로 20대 친모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출산한 뒤 창밖으로 아기를 던져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를 창밖으로 던진 사실에 대해선 인정했으나, 아기가 이미 숨져 있었다고 주장하며 범행 일부를 부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입원 치료를 받는 등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의료진의 의견을 고려, 지난 18일 A씨를 석방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