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오후 9시 영업 종료하려는 식당 주인에 행패 부린 손님
부천 오후 9시 영업 종료하려는 식당 주인에 행패 부린 손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의 한 식당에서 손님이 방역조치로 영업을 일찍 마친다며 나가달라고 요구한 식당 주인에게 행패를 부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0일 부천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9시께 부천시 고강동 한 식당에서 술에 취한 손님이 나가지 않고 행패를 부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손님은 식당 주인 A씨가 방역 조치에 따라 오후 9시 영업을 마치니 나가달라고 요구하자 욕설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트집을 잡은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 손님의 일행 중 한명은 자신이 공무원이라며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신고하겠다고 윽박지른 것으로도 파악됐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 손님과 일행을 식당에서 내보내고 훈방조치했다.

그러나 이 손님의 신원도 확인 안 한 것으로 파악돼 대응이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이 손님에게 신원을 물어봤으나 거부해 확인하지 못했다”며 “현장 대응이 미흡했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