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V리그 시즌 최다 승점ㆍ최다승 기록경신 ‘관심사’
흥국생명, V리그 시즌 최다 승점ㆍ최다승 기록경신 ‘관심사’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1. 21   오후 6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여 11경기 중 10승이면 새로운 기록 작성 ‘전망’
인천 흥국생명. KOVO 제공
인천 흥국생명. KOVO 제공

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의 V리그 한 시즌 최다 승점ㆍ최다승 기록 경신이 가능할 지 관심사다.

흥국생명은 현재 16승 3패, 승점 46으로 2위 서울 GS칼텍스(승점 34)에 앞서 선두를 독주하고 있다.

11년 만에 컴백한 ‘에이스’ 김연경, ‘국가대표 쌍둥이’ 이재영·다영 자매를 앞세워 올 시즌 단 한 번도 1위를 내주지 않았다.

외국인선수 루시아가 어깨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뒤 브루나 모라이스를 영입했으나 코로나19 양성으로 아직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흥국생명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어 전문가들은 8년 만에 최다 승점과 최다승 기록 경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여자부가 6개팀 체제로 된 2011-2012시즌 이후 시즌 최다 승점과 최다승은 화성 IBK기업은행이 2012-2013시즌 달성한 73점, 25승이다. 이 기록을 흥국생명이 경신하려면 잔여 11경기서 10승을 거둬야 한다. 또한 승점 3이 주어지는 3대0, 3대1 승리가 9차례 이어지면 최다 승점 타이를 이룬다.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충분히 가능하다는 평가다. 흥국생명의 3패는 모두 3라운드에서 이뤄진 것으로 4라운드가 진행 중인 현재는 상황이 다르다. 여기에 외국인선수 브루나가 5라운드에는 합류할 예정이다.

흥국생명은 오는 26일 오후 7시 홈에서 껄끄러운 상대인 GS칼텍스와의 시즌 4번째 대결을 한다. 이 고비만 잘 넘긴다면 챔피언전 직행과 더불어 최다 승점ㆍ최다승 신기록 수립도 가능할 전망이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