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학의 출금 의혹’ 법무부 등 압수수색 이틀째 진행
검찰, ‘김학의 출금 의혹’ 법무부 등 압수수색 이틀째 진행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22   오후 2 : 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법무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틀째 이어가고 있다.

수원지검은 22일 오전 법무부와 인천공항 출입국ㆍ외국인청 등 두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개했다.

검찰은 전날 이들을 포함해 출입국ㆍ외국인정책본부, 대검 기획조정부, 이규원(41ㆍ사법연수원 36기)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가 파견 중인 공정거래위원회와 이 검사의 자택 등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다.

그러나 법무부 등에서는 저장매체의 자료를 그대로 옮기는 이미징 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돼 첫날 압수수색을 오후 8시께 마무리하고, 이튿날인 이날 오전부터 압수수색을 재개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불법적으로 긴급 출금 요청을 승인한 ‘윗선’으로 지목된 차규근 출입국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김 전 차관의 긴급 출금 과정에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면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