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2차 재난기본소득 20만원…취약계층은 설 전 지급
포천시, 2차 재난기본소득 20만원…취약계층은 설 전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시민 1인당 20만원의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서다.

포천시의회는 앞서 지난 26일 제155회 임시회를 열어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안건을 통과시켰다.

지급 규모는 1인당 20만원이다.

지급 시기는 온라인 신청은 다음달 1∼28일, 오프라인 신청은 3월1∼31일 등이다.

다만, 취약계층 2만4천298명에 대해선 설 이전 우선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지급 대상은 지급일 기준 포천시에 거주하는 시민 14만7천여명과 외국인 1만2천여명 등 모두 15만9천여명이다.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예산은 318억9천140만원으로 예비비에서 충당한다.

2차 재난기본소득은 경기지역화폐카드(선 충전 방식) 또는 신용·체크카드(포인트 방식) 등으로 지급한다. 지급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앞서 경기도가 1인당 10만원의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한 바 있어 포천 시민은 30만원씩을 받게 된다.

포천시는 지난해 전국 최다인 1인당 40만원의 1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