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차 재난지원금 신규 신청자도 3월까지 지급”
정부 “3차 재난지원금 신규 신청자도 3월까지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3차 재난지원금 신규 신청자에게 3월까지 생계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고용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자 내놓은 대책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7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12차 고용위기대응반 회의에서 “생계의 어려움을 최대한 덜어드리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용위기대응반은 고용부가 주관하고 기획재정부 등 14개 부처가 참여하는 고용 관련 부처 협의체다.

이 장관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당장의 생계가 곤란한 소상공인과 특수근로형태종사자(특고)·프리랜서, 돌봄종사자 등 고용취약계층에 지급되는 생계안정자금을 설 명절 전까지 수혜대상의 90%에 해당하는 분들에게 지급하고 나머지 10%의 신규 신청자에게도 늦어도 3월까지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의 3차 확산으로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가 연중 최대 감소치인 62만8천명 줄었다. 특히 고용지표는 경기 변동 후 영향을 받는 ‘후생변수’라는 점에서 이번달에서 2월까지도 고용 상황이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코로나 19는 외식업 등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을 감소시켜 취약계층의 생계에 타격을 준다.

정부는 ‘공공 알바’로도 불리는 정부 직접일자리를 조기집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공공부문이 취약계층의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고용충격이 가장 클 1분기에 직접일자리의 80%(83만 명)을 신속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채용 예정인 정부 직접일자리는 103만명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