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홍정민, “조수진 '후궁 막말', 심각한 여성비하이자 인격모독”
민주당 홍정민, “조수진 '후궁 막말', 심각한 여성비하이자 인격모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정민 의원(고양병)
홍정민 의원(고양병)

더불어민주당 홍정민 원내대변인(초선, 고양병)은 28일 같은 당 고민정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향해 “동료 의원을 왕조시대 후궁이라 비하한 것은 심각한 여성비하이자 인격모독”이라고 비판했다. 또 조 의원이 이번 논란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내고 해당 글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한 데 대해서도 진정성이 없다고 꼬집었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조 의원 발언에 대해 “이런 막말은 통상적인 정치인의 비방 수준을 한참 넘어선, 명예훼손, 모욕 등의 민형사상 책임까지 져야 할 그런 발언”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조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사회적으로 크게 논란이 되고 민주당이 윤리위 제소 입장을 밝힌 데다가 어젯밤 용산경찰서에 고소장까지 제출되자 오늘 아침에서야 뒤늦게 논란이 된 글을 내리고 유감 입장을 밝혔다”며 “사과라고 할 수도 없고 내용에 진정성도 없다”고 꼬집었다.

홍 원내대변인은 “조 의원처럼 막말을 하며 동료 국회의원을 조롱하는 것은 국민 사이의 갈등을 조장하고 분열시키는 매우 위험스러운 행위”이라며 “동료 의원과 국민에 대한 진정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국민을 대표하는 공당으로서 책임감이 있다면 조 의원을 감싸지 말고 즉각 징계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조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한편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고 의원에게도 미안하다. 비유적 표현이 논란이 된 글을 내렸다”고 썼다. 그는 “(고 의원에 대한) 저의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