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역화폐 현장 체감 효과 매우 커"
이재명 "지역화폐 현장 체감 효과 매우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현장에서 체감하는 지역화폐의 경제적 효과는 더욱 크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연구원이 2020년 1~3분기 소상공인 3천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역화폐가 매출회복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1분기 32.9%에서 2분기 67.6%로 두 배 이상 늘었고,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 역시 38.5%에서 70.8%로 높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러한 변화가 발생한 시기는 1차 재난기본소득이 보편지급 되던 때”라며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나 경기도상인연합회 같은 상인단체들이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해 달라고 거듭 요청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화폐가 현금보다 지역상권 활성화에 더 효과가 좋다는 것은 소비자들에 대한 조사에서도 확인된다”며 “경기연구원에서 3천2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지역화폐가 현금으로 지급된다면 99%가 저축하거나 지역상권 이외에서 소비할 거라고 응답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정확하게 담아내는 것이 정책 입안의 기본”이라면서 “조세재정연구원은 지난해 9월 지역화폐의 경제효과를 분석하면서 지역화폐가 본격 시행되기도 전인 2010~2018년 자료만을 사용하고 한 지역에서 지역화폐를 쓸수록 다른 지역 매출이 줄어든다는 황당한 논리를 펼쳤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도 이미 효과가 검증된 지역화폐로 지급한다”면서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2차 재난기본소득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매출증대를 돕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거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도민 1천399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3개월 이내 소비해야 하는 소멸성 지역화폐를 지급한다. 온ㆍ오프라인 신청, 찾아가는 서비스를 통해 경기지역화폐카드와 신용카드로 입금해준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