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18 묘지 참배…“나의 사회적 어머니 광주 언제나 가슴 속에 있습니다”
이재명, 5·18 묘지 참배…“나의 사회적 어머니 광주 언제나 가슴 속에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8일 오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여권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광주를 찾아 비공개로 5·18 묘지를 참배하고 유가족과 면담하는 등 조용한 행보를 이어갔다.

이 지사는 29일 오전 비공개 일정으로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해 5·18 유가족과 약 30분간 면담했다.

오월어머니집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자녀나 남편을 잃은 유가족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이 자리에서 오월어머니집 측은 유가족들의 숙원인 5·18 민주화운동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5·18 유족회가 공법단체로 재편성되는 과정에서 ‘형제·자매’ 등 방계 가족은 회원으로 인정하지 않는 현행법의 부당함을 설명하고 이를 보완한 개정안 통과에 힘써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이 지사는 “적극 돕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8일 오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홀로 참배했다. 사진은 이 지사가 참배 직전 작성한 방명록.국립 5·18민주묘지 제공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8일 오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홀로 참배했다. 사진은 이 지사가 참배 직전 작성한 방명록.국립 5·18민주묘지 제공

그는 방명록에는 ‘어머님들의 고통과 헌신이 이 나라의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의 밑거름이 됐습니다. 감사합니다“고 적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오후 광주 도착 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홀로 참배하기도 했다.

그는 참배하기 전 방명록에 ‘나의 사회적 어머니 광주 언제나 가슴 속에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5·18의 정신을 기렸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