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반월ㆍ시화산단 ‘ICT·소부장’ 산업 전지기지 추진
경기도, 반월ㆍ시화산단 ‘ICT·소부장’ 산업 전지기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경기도가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의 차세대 전진기지로 육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는 소부장 산업과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하고 화성·성남지역 산업단지, 판교테크노밸리 등과 연계하기 위한 구상으로, 경기도는 이를 통해 오는 2024년까지 소부장 산업 분야의 생산액을 4조6천억원까지 끌어올리고, 1만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도 산업단지 대개조 공모사업 예비접수’에 신청서를 접수하고 사업 대상지역 광역시ㆍ도 선정을 위한 본격 준비에 돌입한다.

산업단지 대개조 공모사업은 지역산업 혁신거점을 만들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자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3월 중 정부의 경쟁력 강화 추진위원회에서 대상지를 예비선정한 뒤 예산 심의와 계획 보완 등을 거쳐 연말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도는 안산·시흥 반월시화국가산단을 ‘거점산단’으로, 화성 발안일반산단, 성남 일반산단, 성남 판교테크노밸리를 ‘연계 산단·지역’으로 설정해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도가 제안한 사업계획을 보면 반월·시화산단을 첨단 ICT와 융합한 소부장 산업의 차세대 전진기지로 만든다는 내용이 담겼다. 세부적으로는 ▲디지털뉴딜 제조혁신 ▲신산업 일자리 창출 및 전문인력 양성 ▲그린뉴딜 및 미래형 산업기반 구축을 중점 추진분야로 설정했다.

이를 통해 도는 오는 2024년까지 소부장 산업 분야 목표 생산액 4조6천억원, 1만개 일자리 창출, 강소기업 40개사 육성 등을 도모한다. 또 제조공장의 첨단 스마트화를 통해 스마트 공장을 120개사까지 확대한다는 구상도 세웠다.

도는 목표 실현을 위해 안산·시흥·화성·성남시, 산업단지공단 경기본부, 반월시화스마트사업단, 경기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참여하는 ‘2021 산단 대개조 공모 참여 TF팀’을 구성해 운영한다. 경기도 경제기획관이 TF팀을 총괄하고 각 구성원과 연계 협력을 통해 실현 가능성 큰 신규 사업 및 정책을 발굴ㆍ보완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코로나19와 4차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경제환경에 맞춰 도내 산업단지를 신산업 스마트그린 생태계의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사업 선정 시까지 시ㆍ군, 유관기관, 기업, 산단 등과 지속 협력해 실현 가능성이 높은 계획을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