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경찰청, 설 명절 맞아 '종합치안대책' 추진
경기도북부경찰청, 설 명절 맞아 '종합치안대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북부경찰청 전경

경기도북부경찰청이 설 명절을 맞아 종합치안대책을 추진한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오는 2월14일까지 가정폭력, 학대범죄 등 중요범죄 신고와 급증하는 교통 수요에 대비하고자 지역경찰, 형사, 교통 등 전 기능이 총력대응체계를 유지한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설 연휴 기간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이탈ㆍ행정명령 위반 등 신고 접수 시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범죄예방진단팀(CPO)는 치안 데이터를 분석해 여성 1인 가구 밀집지역과 금융기관ㆍ귀금속점 밀집지역, 전통시장 등 취약장소 위조로 순찰 및 거점지역을 우선 선정해 범죄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 또 지역경찰은 CPO가 선정한 순찰지역 등을 돌며 범죄예방 활동에 나선다.

학대예방경찰관(APO)는 가정폭력 및 학대 재발 우려가정을 대상으로 전수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경기북부경찰청은 대형마트, 재래시장 등 명절준비 혼잡장소를 집중 관리하고, 시민들의 교통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연휴기간 접경지역에 경찰서별 자체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안보상황 대응에 신속히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지역주민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인 만큼 연휴기간 촘촘한 치안안전망 확보로 평온한 명절 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