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도 5명 이상 못 모인다…“2주간 조치 연장”
설 연휴에도 5명 이상 못 모인다…“2주간 조치 연장”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31   오후 4 : 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등의 조치가 설 연휴까지 2주간 연장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기준을 설이 끝날 때까지 2주간 연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잠시 주춤했던 3차 유행이 지난주 IM선교회발(發) 집단감염에 이어 최근 병원, 직장, 게임장, 체육시설 등 우리의 일상 곳곳을 다시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거센 3차 확산세를 설 연휴까지 확실히 안정시켜야만 백신 접종과 3월 개학이 차질 없이 이루어지고, 이를 발판 삼아 소중한 일상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부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