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내 21개 학교에서 기준 이상 유해물질 검출
인천 내 21개 학교에서 기준 이상 유해물질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2021년 전체 시설 개선 돌입

인천지역 21개 학교의 야외체육시설에서 기준치의 수십배에 달하는 유해물질이 나왔다.

1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 내 인조잔디운동장 등 야외체육시설을 보유한 학교 530개교에 대해 유해물질 검사를 했다. 이중 21개 학교에서 기준치 이상의 중금속(납)과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나왔다. 납은 지능발달저하와 근육 약화 등을 불러올 수 있는 발암물질이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를 교란해 아토피, 천식의 원인으로 꼽힌다.

선인고의 농구장에서는 중금속이 기준치 90㎎의 62배인 5천602㎎이 나왔으며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도 기준치 0.1%보다 약 48배 많은 4.81%가 나왔다. 백령고의 트랙에서는 중금속 1천622㎎, 프탈레이트 가소제 1.811%가 나왔으며 인천가림초의 다목적구장에서는 중금속 1천203㎎, 프탈레이트 가소제 4.29%가 검출됐다.

이와 함께 문학초, 인천송현초, 인천단봉초, 제물포중 등 총 7개 학교에서 중금속과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모두 기준치 이상으로 나타났다.

한진그룹 소속인 정석인하학원이 운영 중인 2개 학교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이 나왔다. 정석 항공 과학고의 인조잔디에서는 기준치의 51배가 넘는 4천621㎎의 중금속이 검출됐으며, 인하대 사범대학 부속중의 다목적구장에서도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약 7배인 0.787%나 나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주로 2016년 KS기준 개정 이전에 설치했던 시설에서 기준치를 넘는 유해물질이 나왔다”고 했다. 이어 “올해 관련 예산 12억6천만원을 편성했으며 부족하다면 1차 추경예산에 예산을 편성해 시설 교체를 마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