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기자회견... “경기도 내 코로나19 악용, 대책 없는 ‘탈시설’ 주장 인권 침해”
장애인단체, 기자회견... “경기도 내 코로나19 악용, 대책 없는 ‘탈시설’ 주장 인권 침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장애인거주시설 임직원과 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경기도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상황 속 장애인 거주시설의 '탈시설화'을 주장하는 장애인 단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3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장애인거주시설 임직원과 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경기도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상황 속 장애인 거주시설의 '탈시설화'을 주장하는 장애인 단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안산시 한 장애인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 일부 장애인 단체가 즉시 퇴소의 ‘긴급 탈시설화’를 요구하는 것은 인권침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도장애인거주시설 임직원과 (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경기도는 3일 오후 3시께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입장문 등을 통해 “일부 장애인단체가 국가적 재난위기를 악용해 거주장애인의 의사를 무시한 채 (집단 감염이 발생한 장애인복지시설의 장애인들을) 즉시 퇴소시키라는 주장은 장애인의 의사를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특히 “장애인의 지역사회 전환 결정권은 거주장애인 당사자와 보호자에게 있다”면서 “대책 없는 ‘탈시설’ 요구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규탄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한 장애인단체는 해당 장애인복지시설에 남아 있던 비확진 장애인에 대해 전원 긴급 탈시설 등을 주장하는 기자회견과 집회를 가졌다.

김원녀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경기도 회장은 “제3자가 거주장애인에게 시설을 나가라고 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일”이라며 “거주장애인 지역사회 전환은 장애인 당사자와 보호자, 정부, 거주시설운영자의 합의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3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장애인거주시설 임직원과 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경기도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상황 속 장애인 거주시설의 '탈시설화'을 주장하는 장애인 단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원규기자
3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장애인거주시설 임직원과 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경기도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상황 속 장애인 거주시설의 '탈시설화'을 주장하는 장애인 단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원규기자

장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성영 2021-02-15 01:36:44
국가적 재난위기인 코로나 사태를 악용하여 안전하게 보호 받아야할 장애인들을 즉시 퇴소하여 긴급 탈시설화를 요구하는것은 장애인에 대한 인권침해라고 생각합니다.

장애인 당사자와 장애인 보호자.가족분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구체적 대책도 없이 검토도 확인도 안된 불분명한 탈시설요구를 하는것은 분명한 인권존중 무시이며 무책임한 방안이 그들에게 엄청난 상처와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돱니다.

진정한 장애인의 안전과 보호를 걱정하신다면 코로나로인한 긴급사태에 아낌없는 지원과 응원이 필요합니다.

하나로 2021-02-08 11:17:06
지적능력이 유아수준의 지적,발달 장애인분들과 그분들의 보호자 입장에서는 인프라가 갖추어지지 않고 재정에 대한 문제가 남아있는한 탈 시설이 매우 두려운 단어일 수 있습니다. 탈 시설을 요구하는 단체 또한 탈 시설을 통해 얻는 이익이 있기에 코로나를 이용한 비논리를 내세워 이러한 요구를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만 냉정하게 현실을 직시하시고 당사자와 가족의 입장에서 판단하는 것이 옳은 방향인 것 같습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해 더욱 힘든 장애인분들과 이들을 보호하는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자신들의 이익을 앞세우기전 모두가 함께 행복 할 수 있는 방안 마련하고 이에 따른 기틀을 체계적으로 갖춘 후 탈 시설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도 늦지 않을 것 입니다. 이익이 아닌 화합이 중요합니다.

손송하 2021-02-08 06:13:25
장애인 차별철폐연대는 자신들이 신체적 언어적 장애는 있으되 지능이나 판단력은 멀쩡하니 모릅니다.
이 시기에 시설폐쇄를 요구하는 일의 결과를.
제 자식처럼 중증 발달장애인이나 정신지체장애인에게는 마스크를 왜 껴야하는지 설명해주는 것도 불가능하고,
계속 끼고 있는 것도 불가능합니다. 그런 정도가 가능했다면 시설까지 보내지도 않았습니다.
그런 아이에게 코로나상황을 이용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시설폐쇄에 탈시설이라니.
마스크도 끼고있을 줄 모르는 아이한테..다른 사람들에게는 저의 아이가 위험하고 , 제 아이에겐 시설 바깥이 더 위험하다.
활동보조인파견 대상을 늘이겠다는자신들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 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모두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걸 직시하기 바랍니다 - 27세 발달장애인 엄마-

고순연 2021-02-06 10:12:34
가정과 사회가 보호하지 못해 전국의 장애인시설을 수소문하며 애타하는 가족들이 자신의 의사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지적장애인들의 마음을 가장 잘 대변해 주고 있지 않을까요? 지적장애인들이 활동보조를 받으며 독립하여 홀로 잘 생활할 수 있다면 그 누구보다 그들을 아끼는 가족들이 왜 그토록 시설을 찾아 헤매고 있을까 질문해 봐야 합니다.

배추도사 2021-02-05 17:32:47
대책도 없이 장애인의 탈시설화를 주장하는것은 장애인을 또다른 인권의 사각지대에 노출되게 하고 장애인과 보호자의 선택할 권리, 행복할 권리를 침해하는 것입니다. 거주장애인의 탈시설화 정책은 장애인
과 보호자, 시설운영자의 합의가 우선 되어야 합니다.  코로나19 라는 국가적 재난상황에 장애인들이 이용되거나 희생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