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하늘도시 중학교 신설, 6차례 심사 끝 승인
인천 영종하늘도시 중학교 신설, 6차례 심사 끝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영종하늘도시 내 중학교 신설 안건이 6수 끝에 교육부 심사를 통과했다.

3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영종하늘1중 및 복합화시설 설립 안건이 교육부-행정안전부의 공동투자심사를 조건부 통과했다.

교육부와 행안부가 내세운 조건은 복합화시설의 운영비 부담 주체를 명확히 하라는 것이다. 시교육청은 교육부의 조건 충족을 위해 이달 중 중구가 운영비를 전액 부담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올해 영종하늘1중의 설계를 마친 후 2022년 중 착공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후 늦어도 2024년 1월까지 준공해 2024년 3월 개교일정을 맞출 방침이다.

영종하늘1중은 중구 중산동 영종하늘도시 내 부지에 31학급 규모다. 총사업비 414억원 중 복합화시설 예산 150억원은 중구가 부담하고 나머지 264억원은 시교육청과 인천시가 각각 242억원, 22억원씩 분담한다.

복합화시설 1~3층에는 도서관, 가족센터, 돌봄센터, 마을교육지원센터 등을 조성한다. 또 4층에는 퍼포먼스홀, 자치실, 다목적실 등 학생 전용 미래공간을 만든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영종하늘도시에 입주가 이뤄지면 현재 있는 3개 학교로는 학생수요를 충당하기 어려웠기에 이번 영종하늘1중 신설이 매우 뜻깊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추가 학생수요에 대해 학교용지를 더욱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