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4월 재보선 무공천 방침 결정
정의당, 4월 재보선 무공천 방침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악재에 빠진 정의당이 4·7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통해 “제6기 5차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4·7 재보궐선거 방침 변경과 관련,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무공천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번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렸다”며 “결과적으로 후보를 공천하지 않는 것이 책임정치의 대원칙을 지키는 것이자, 공당으로서 분골쇄신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실천하는 것이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태에 대한 무한책임과 전면적 혁신의 의지로 이번 결정을 이해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거듭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당 쇄신에 매진해갈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