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300억 규모 제2차 특별휴업지원금 지급…시의회에 수정 예산 제출
고양시 300억 규모 제2차 특별휴업지원금 지급…시의회에 수정 예산 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청

고양시가 총 300억원 규모의 제2차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한다.

대상과 지원액도 지난해 9월 제1차 특별휴업지원금보다 큰 폭으로 확대된다.

시는 조속한 지원금 지원을 위해 제252회 고양시의회에 수정예산을 제출했고, 지난 3일 소관 상임위를 통과했다. 시는 오는 5일 수정예산안이 확정되면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이번 지원의 대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인한 행정명령으로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을 받은 업종이다. 집합금지 5천279개소와 영업제한 1만6천307개소, 총 2만1천586개소 중 지난해 11월24일 이전 개업 후 공고일인 현재까지 운영 중인 업체이다. 다만 집합금지ㆍ영업제한 행정명령에 대해 위반사항이 있는 사업장은 대상에서 제외한다.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한 지원도 시행된다. 법인택시의 소득감소 지원과 마을버스 경영난 심화 개선을 위해 마을버스재정지원금 2개월분 등 약 21억4천만원을 선지급한다.

지원금 신청은 오는 5일부터 24일까지 고양시청 홈페이지 접수 가능하다. 지급은 신청 후 대상자 확인 등을 통해 2~3일 이내에 신청자 본인 명의의 통장으로 이뤄진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는 감염확산 방지도 중요하지만,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투 트랙의 접근이 필요하다”라고 밝히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행정명령의 연장으로 인해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으로 생계가 어려운 소상공인 등을 위한 시의 적극적 지원책 시행으로 경제의 버팀목이 쓰러지지 않고 단단히 버틸 수 있도록 지원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