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추진…경기북부 지자체 최초
양주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추진…경기북부 지자체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경기북부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추진 중이다.

4일 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일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 위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10월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아동친화도시 조성 추진계획 수립, 아동친화도시위원회 구성 등 아동의 권리가 존중되는 행복한 양주시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기반도 다지고 있다.

아동친화도시는 유엔 아동권리협약에 담긴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실현하고 아동의 참여를 보장하는 지역사회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가 심사를 통해 인증한다.

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 아동참여위원회를 꾸리고 아동권리옹호관 구성, 아동친화예산서 제작, 아동권리실태 현황조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아동이 행복하고 안전한 아동친화적 지역사회를 조성해 아동을 비롯한 모든 시민이 살기 좋은 양주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