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늘어나는 취약계층 복지욕구 해소에 행정력 집중
양주시 늘어나는 취약계층 복지욕구 해소에 행정력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취약계층 복지욕구 해소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7일 양주시에 따르면 올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4인가구 기준 생계급여가 지난해 142만4천752원에서 올해 146만2천887원으로 2.68% 올랐다. 부양의무자의 소득기준과 차량기준도 일부 완화되고 대상 가구수 증가가 전망된다.

양주시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국민기초생활보장 맞춤형 급여 신청률이 23.2% 증가했다.

양주시는 이에 따라 빠르고 정확한 통합조사ㆍ관리로 부정 수급을 예방하고 수요자 복지욕구 중심의 맞춤형 지원으로 복지 체감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통합조사는 신청 서류와 공적자료 등을 바탕으로 소득, 재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장 지원 여부를 판단하는 절차다. 통합관리는 이미 보장받고 있는 대상자의 수급 자격과 적정성을 확인하는 절차이다.

시는 올해 연간 조사계획을 수립해 복지재정 누수와 부정수급 최소화를 위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6천208세대 8천704명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생계급여 기준 적합 대상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생계급여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을 집중 조사한다.

시 관계자는 “공정하고 정확한 사회보장 통합조사와 관리를 통해 시민들의 복지욕구를 해소하고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