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민방위 경보시설 교체 등 경보사각지대 해소 총력
양주시 민방위 경보시설 교체 등 경보사각지대 해소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천4동 경보단말(옥정호수도서관)


양주시가 민방위 경보시설을 교체하고 신설하는 등 경보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시는 국가안전사항이나 자연재해가 발생했을 때 시민들에게 신속한 정보 전달과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민방위 경보시설 확충사업을 완료했다.

민방위 경보시설은 적의 공습이나 각종 재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시민들에게 상황을 전달해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신호 전달시설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백석읍ㆍ은현면ㆍ남면ㆍ광적면ㆍ장흥면ㆍ회천2동ㆍ회천4동의 설치한 지 3년 이상 지난 노후 경보시설 9곳을 교체하고 옥정신도시 개발로 인구가 급증하는 회천4동 내 옥정호수도서관에 1곳을 신설했다.

이번 경보시설 교체 또는 신설로 경보시설 31곳을 운영하게 됐으며, 민방위 경보 가청률은 87.21%에서 94.83%로 상향됐다.

이는 경기도 31개 시ㆍ군 경보시설 평균 가청률 82.3%보다 높은 수치로 경기도 접경지역 7개 시ㆍ군 평균 가청률인 88.21%보다도 6.62%p 높다.

시 관계자는 “민방위 경보시설 교체ㆍ신설사업을 통해 경보사이렌 가청률이 크게 향상됐으며 재난 발생시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전파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