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 연고 K리그1 팀들, 올 시즌 성패 가를 ‘亞쿼터’ 활용 방안은?
경인 연고 K리그1 팀들, 올 시즌 성패 가를 ‘亞쿼터’ 활용 방안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의 외국인 선수 外 활용 가능한 아시아쿼터 성적에 큰 영향 미칠 전망
인천 델브리지_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 개막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인지역 연고 K리그1 팀들의 성패의 한 요인으로 ‘아시아쿼터’ 자원 활용이 떠오르고 있다.

2009년부터 도입된 아시아쿼터는 기존의 외국인 선수 3명에 아시아 국적 외국인 선수 1명을 추가로 영입할 수 있는 제도로 지난해 동남아시아쿼터까지 생겨나 이를 포함할 경우 최대 한 팀에서 외국인 선수를 5명까지 활용할 수 있다.

그동안 아시아쿼터제 도입 이후 일본, 호주, 우즈베키스탄 등 다양한 국적의 아시아 선수들이 K리그에 등장하며 이야깃거리도 많았다. 동남아 선수들은 과거 인천 유나이티드의 쯔엉과 콩푸엉 등 베트남 출신 선수들이 뛴 경험이 있지만 리그 전체로는 활용도가 낮다.

▲ 성남FC 이스칸데로프_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FC 이스칸데로프_프로축구연맹 제공

9일 경기ㆍ인천 연고 K리그1 구단들에 따르면 수원 삼성은 미드필더 안토니스(27), 인천은 수비수 델브리지(29ㆍ이상 호주), 성남FC는 미드필더 이스칸데로프(27ㆍ우즈베키스탄)를 올해 아시아쿼터로 활용한다. 수원FC는 현재 아시아쿼터 자원 영입 계획이 없다.

이 가운데 안토니스와 이스칸데로프는 각각 올해 K리그1 3년차와 2년차를 맞이한다. 둘 모두 각각 호주와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 출신으로 올 시즌 중원에서 팀의 공격 활로를 개척해야 하는 역할을 맡는다.

안토니스는 지난해 측면과 중앙을 오가는 많은 활동량과 킥력을 선보이며 팀 미드필더진의 한 축을 맡았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오른쪽 무릎 수술을 받은 뒤 거제에서 진행 중인 전지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이전보다 가벼운 몸 놀림으로 올 시즌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수원 삼성 안토니스_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의 이스칸데로프도 지난해 부진했던 공격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부산 전지훈련에서 득점력을 가다듬고 있다. 이전에 K리그에서 맹활약했던 제파로프, 게인리히, 카파제 등 자국 출신 선수들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다. 같은 국가 출신의 알리바예프(서울)와 같은 포지션서 벌일 라이벌 구도도 볼 거리다.

한편 193㎝의 장신 수비수 델브리지도 인천의 도약 선봉장에 선다. 그는 과거 K리그1 전북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한 윌킨슨, 유럽에서도 통할거란 평을 받은 사샤, 수원FC의 창단 첫 승격을 이끈 레이어 등 호주 출신 수비수들에 이어 또 하나의 코리안 드림을 꿈꾼다.

경ㆍ인지역 연고 팀들이 아시아쿼터 선수 활용을 통해 어떤 성적을 거둘지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수원 삼성 안토니스_프로축구연맹 제공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