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기도시장군수協 “도민 피해 우려 서울시장 후보 공약 공동대응”
[속보] 경기도시장군수協 “도민 피해 우려 서울시장 후보 공약 공동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사진(곽상욱 오산시장)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사진(곽상욱 오산시장)

차기 서울시장 후보들이 경기도 내 서울시 기피시설 문제에 관심을 둬야 한다는 지적(본보 9일자 1ㆍ3면) 관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도민들의 피해가 예상되는 공약이 있으면 공동 대응키로 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9일 열린 제9차 영상 정기회의를 통해 “오늘 온라인 화상회의에서 일부 단체장들이 서울시장 선거과정에서 후보들이 서울지역 기피시설을 경기도로 옮기는 계획을 구체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특정 공약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추후 후보들의 공약을 조사한 뒤 도민 피해가 불가피한 사항이 있으면 협의회 차원에서 대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고양시는 서울시장 후보들이 낸 서울지역 주택공급공약이 실현되려면 고양에 있는 서울시 기피시설 증설이 불가피하다며 후보들에게 상생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광명시도 서울 구로 철도차량기지의 광명 이전계획에 반발하고 있다.

곽상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오산시장)은 “서울시장 선거과정에서 도민 피해가 우려되는 공약들에 대해선 협의회 차원에서 공동 대처하겠다”며 “이달부터 월 1회씩 10회차에 걸쳐 진행될 시장·군수 아카데미를 통해서도 이 같은 사항들을 집중 토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이날 회의에서 민선 7기 후반기를 이끌어 갈 임원으로 부회장에 한대희 군포시장·정하영 김포시장·김성기 가평군수, 감사에 엄태준 이천시장, 대변인에 안승남 구리시장 등을 선임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