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일정 확정…‘전원’ 경인지역 출신 코리안 메이저리거들 활약에 팬 관심 ↑
美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일정 확정…‘전원’ 경인지역 출신 코리안 메이저리거들 활약에 팬 관심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최지만, 김하성, 김광현, 류현진. 연합뉴스.경기일보DB
(왼쪽부터) 최지만, 김하성, 김광현, 류현진. 연합뉴스.경기일보DB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동계 훈련 시작 날짜가 발표된 가운데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이 설 연휴 후 곧바로 스프링캠프에 돌입한다.

그런 가운데 올해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은 전원 경인지역 출신이라 눈길을 모은다.

1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따르면 30개 구단의 투ㆍ포수, 야수의 훈련 시작 날짜는 투수들이 먼저 집결하고 야수들은 조금 늦게 모이는 형태로 구성됐다.

코리안 메이저리거 중에서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투수 류현진(34)이 오는 19일 포수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일찌감치 지난 3일 출국해 팀의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플로리다 더니든으로 향했다.

이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투수 김광현(33)도 오는 12일께 출국해 시범경기와 정규시즌을 준비한다. 그는 현재 제주도에서 전(前) 소속팀 SK 와이번스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을 내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도 오는 23일 애리조나 피오리아 소재 스포츠콤플렉스에서 동료들과 손발을 맞출 예정이다.

아울러 탬파베이 레이스의 1루수 최지만(30)도 일찌감치 지난 7일 출국해 24일 플로리다 포트 샬럿의 샬럿 스포츠파크로 향한다.

각 팀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시범경기를 치른 후 4월2일 정규시즌 개막 후 치열한 순위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더욱이 올해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은 전부 경인지역 고교 출신 선수들이다. 인천 동산고 출신 류현진과 최지만, 안산공고를 졸업한 김광현, 고교 시절 성남 야탑고의 주전 2루수로 주목받은 김하성의 활약에 경인지역 팬들의 기대감이 벌써부터 높아지고 있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