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소다라은행, 코로나19 상황에도 등급 상향…사업 확장 기대
우리소다라은행, 코로나19 상황에도 등급 상향…사업 확장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자본 5조2천억 루피아, 현지 금융감독청 ‘BUKU3’ 정식 승인
우리소다라은행 본점.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의 인도네시아 합병 은행이 덩치를 키우며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우리소다라은행이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에게서 ‘BUKU3’등급을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자본금 규모에 따라 BUKU1부터 BUKU4그룹까지 분류하는데, ‘BUKU 3’등급은 기본자본 5조 루피아(한화 3천970억원) 이상으로 BUKU 등급이 상승하면 현지에서 영위할 수 있는 사업 범위가 확장된다.

우리소다라은행의 작년 말 기본자본은 5조2천억 루피아(한화 4천130억원)로 ‘BUKU3’ 승격 요건을 충족해 최근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으로부터 정식 승인받았다. 이로써 우리소다라은행은 방카슈랑스 영업 강화 및 증권 수탁서비스를 추가해 사업영역을 한층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등급 취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디지털 금융 중심의 사업 다각화와 자산 포트폴리오의 질적 성장을 통해 이뤄낸 성과”라면서 “앞으로도 고객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소다라은행은 2014년 우리은행의 인도네시아 법인과 현지은행인 소다라은행이 합병해 탄생했다.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많은 점포(153개)를 보유하며, 개인 및 기업금융, 외환업무 등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2년 연속으로 영업수익 미화 1억달러(한화 1천100억원 규모) 이상 나타내며 현지 중대형 은행으로 면모를 갖추고 있다.

작년 11월에는 인도네시아 최고 권위 있는 금융전문지 인포뱅크 매거진의 2020년도 은행평가에서 인도네시아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25년 연속 최우수 은행’으로 선정돼 ‘Crown Trophy’를 수상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