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권칠승 장관 ‘격려’ 황희 장관 ‘우려’ 대조
주호영, 권칠승 장관 ‘격려’ 황희 장관 ‘우려’ 대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6일 신임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화성병)은 ‘격려’한 반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는 ‘우려’를 표명, 대조를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인사차 방문한 두 장관을 접견했다.

그는 권 장관을 맞아 “이 정권 들어서 청문회 보고서 없이 임명된 장관이 29명인데 권 장관은 그래도 합의로 보고서가 채택돼 부담이 적다”며 “국회에 있는 동안에 중소기업 관련 활동도 많이 하고 그래서 어느 정도 업무도 파악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다”고 격려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가 전반적으로 기업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데,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들이 마음껏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애써주길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또한 그는 “쿠팡 같은 경우도 상장을 우리나라에서 하지 않고 미국에서 한 이유가 무엇인지 따져보고, 스타트업 기업이나 벤처기업들이 성공한 나라들의 환경이 무엇 때문에 성공할 수 있었는지 봐 달라”며 “젊은이들이 취업보다는 창업 쪽으로 관심을 많이 돌리는 분위기가 될 수 있도록 잘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앞서 황 장관을 접견한 주 원내대표는 “사실 고민이 많았다”면서 “청문보고서 채택도 동의하지 않았고 청문과정에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어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상임위에서) 황 장관 업무보고를 받을지 말 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제가 만나는 것이 맞는지도 고민을 했지만, ‘어떤 일이 있어도 대화의 채널이 닫혀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만나게 됐다”며 “우려가 참 많다. 그 우려가 기우였다고 판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우리나라 문화, 관광, 체육의 발전을 위해서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일부에서는 전문성과 영역 관련이 없는 황 장관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간 것은, 내년 대선에서 여러 단체에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지적이 청문회 과정에서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각별히 그런 점에 유념해서 꼭 성공적인 장관이 되길 부탁드린다”고 뼈있는 말을 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