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조정 승리 주권 “프런트와 코칭스태프 편하게 해줘 시즌 잘 준비”
연봉조정 승리 주권 “프런트와 코칭스태프 편하게 해줘 시즌 잘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스프링캠프서 체인지업 비중 줄이기 위해 슬라이더 커브 연마
KT 주권_KT 위즈 제공

“연봉조정을 마친만큼 지금부터는 팀 성적만 신경쓰며 올 시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17일 프로야구 KT 위즈의 2020시즌 ‘홀드왕’ 주권(26)은 연초 연봉조정 신청과 조정위 승리 과정을 되돌아보며 올 한해 성적으로 팀과 팬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주권은 지난 2019년과 2020년 모두 불펜으로만 70경기 이상 등판, 2년간 145.1이닝을 투구하며 팀을 위해 헌신했다. 헌신의 과정에서 평균자책점 2.84와 56홀드 수확은 물론, 팀의 창단 첫 5할 승률 달성과 가을야구 진출에 기여하며 개인과 팀 성적 두 토끼를 모두 잡는 성과를 거?다. 특히 지난 시즌 31홀드로 KBO리그 홀드왕에 오른건 KT의 창단 첫 투수 부문 타이틀홀더라서 그 의미를 더했다.

하지만 주권은 올 시즌을 앞두고 가진 연봉협상에서 올해 연봉으로 2억5천만원을 제시했지만 KT는 연봉협상 마감일인 지난달 10일까지 2억 2천만원을 고수해 결국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연봉조정 신청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주권에 앞서 스무 차례 열린 연봉조정위원회에서 승리한 선수는 2002년 류지현 LG 트윈스 현 감독이 유일해 주권의 승리를 점치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주권은 “사실 그 동안의 사례를 봤을 때 이길 거란 생각은 적었지만 선수의 권리를 찾아야 겠다는 생각이 너무 강했다”라고 연봉 조정신청을 한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달 25일 열린 KBO 조정위원회는 주권의 손을 들어줬다. 자연스레 주권을 향한 필요 이상의 관심도 함께 사라졌다. 연봉 협상서 승리한 주권은 KT의 1군 스프링캠프가 진행 중인 부산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주권은 “프런트와 코칭스태프 모두 나를 존중해주시고 편하게 대해주셔서 시즌 준비를 착실히 하고 있다”라며 “현재 캠프에서는 체인지업 의존도를 줄이고자 그 동안 비중을 낮췄던 슬라이더와 커브를 가다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팀 성적이 좋으면 개인 성적도 따라온다고 생각한다. 올해도 팀이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 마운드에 오르겠다”고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는 각오를 내비쳤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